티스토리 뷰

자동차

자동차에 관하여 2편 그랜저

승민이아빠 해화동 2017.04.06 11:52

안녕하세요 해화동 입니다.

오늘은 현대자동차의 그랜저에 대해 알아보겠습니다.

그랜저가 나올시기 1986년 이차는 회장님차 사장님 들의 차로 유명했습니다.

대략 이시기에 그랜저 2.0, 2.4, 3.0 가솔린 모델이 었습니다.

그당시만해도 그랜저라 함은 정말이지 지위가 높거나 잘나가야지 탈수있는

지금으로 따지자면 에쿠스 급이였네요.

모양은 우리가 애기하는 각 그랜저 앞뒤 길죽한 사각형이 였습니다.

그이후 6년쯤 지나서 2세대 그랜저가 탄생했습니다.

요즘도 가끔 보이기도 하지요 이번엔 앞,뒤를 동글 동글하게 변형하여

이또한 회장님, 사장님들이 타는 최고급 승용차 였습니다.

그후 그랜저의 윗등급 다이너스티가 나오고, 최고급 승용차의 자리를

양보하게 되었습니다.

그후 그랜저 XG모델이 출시되었고 모델은 2.0~3.0까지 요즘처럼 고를수있는

폭이 넓어졌습니다.

한때 대학생들도 타고다닐만큼 디자인이 중후함도 있었지만 나름 젊은층도

타고다니는 대중성을 가지게 되었습니다.

아직도 주행도중 그랜저xg가 보이기도 합니다.

그후 5년뒤 출시된 그랜저 TG 디자인의 혁신이다 할만큼 많은 차량이 팔리게 되었고,

사장님이나 회사 부장님급 정도의 어르신들이 타고다니는 고급세단의 위치를 굳건하게

지키는 차량이었습니다.

이당시 nf소나타와 비슷하게 생겼지만, 무언가 좀더 묵직한 느낌 그런이유로 이제까지

그랜저시리즈중 가장 많이 팔린기록을 가지고 있는 모델입니다.

자 현재도 많이 끌고다니고 있으며, 모델이 중후한 모습에서 젊은이층이 선호하는 타입으로

변신하게 됩니다.

그로인해 젊은이층들이 많이 구매를 하였고, 그동안의 사장님차, 중후한차 이미지를 버리게 됩니다.

그 그랜저 타입이 바로 그랜저HG입니다.

개인적으로 그랜저가 이때부터 소나타급 미지로 전략하게된 동기라 생각하며,

이순간부터 고급차란 이미지가 소나타급인 국민차로 인식하게된 시기라 생각합니다.

즉 이순간부터 차량가격이 오르기 시작했고 그랜저가 국민차로 인식됨으로써 그윗등급의

제네시스가 비싼차 기존의 그랜저가 가지고있던 고급차 이미지를 쓩다 가져갔다 생각합니다.

그리고 2016년 6세대 모델인 그랜저IG가 출시 되고있습니다.

그랜저IG또한 기존 5세대인 그랜저HG처럼 젊은 느낌이 강하게 나는 확실한 고급차 이미지보단

젊은이층도 많이타는 국민차 이미지에 더 가깝게 느껴집니다.

대한민국의 최상급 메이커였던 현대자동차의 그랜저가 지금은 대한민국 국민들이

모두 다 탈수있는 국민차의 이미지로 바뀌기 까지의 모습을 지켜보면

그랜저HG부터 기존 이미지를 버리고 모든 연령떄가 함께 탈수있는 그런 차량으로

인식되었다 생각합니다.

그랜저 한떄는 정말 높은사람들 잘사는 사람들의 전유물이 였던 그 브랜드 파워가

시간이 흘러 나이, 여러 각층들도 함께 공유하며, 함께 타는 차량으로 바뀌기 까지

그랜저 디자인 하시는분들의 고민은 어땟을까란 의문이듭니다.

과연 이렇게 변하게 된것이 잘한것인지 아니면 실패한것인지

제 개인적인 생각으로는 현대자동차가 잘했던 못했던 확실한건 대한민국 차량의 가격을

올리는데 엄청난 기여를 했다고 생각합니다.

3-4천만원짜리 차량이 대한민국의 국민차란 말이 나올정도 현대차의 마케팅이 아랫등급의

자동차를 너무 신경을 안썻다 전 그렇게 여겨지며 그로인해 지금 현대자동차의 소나타급은

타 회사의 시보레 말리부, 삼성자동차 S6등 그들의 마케팅에 밀려 고전을 면치 못하는 상황이 와버렸습니다.

이미 그등급의 중형차의 이미지는 현대차가 그랜저를 생각하며, 투자하는동안 타 자동차 회사에

마케팅적 자동차 옵션 및 성능에 닿지못해 밀려버린 이상황 다시 돼찾긴 힘들거라 생각합니다.

이상 대한민국의 자동차 역사에 한획을 그은 그랜저의 변천사에 대해 간단하게 요약하였습니다.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