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방명록

댓글쓰기 폼
  • 프로필사진 비밀댓글입니다 2018.11.19 15:40
  • 프로필사진 비밀댓글입니다 2018.11.19 16:43
  • 프로필사진 비밀댓글입니다 2018.11.17 12:06
  • 프로필사진 비밀댓글입니다 2018.11.17 12:13
  • 프로필사진 비밀댓글입니다 2018.08.02 17:14
  • 프로필사진 비밀댓글입니다 2018.08.01 17:57
  • 프로필사진 BlogIcon 승민이아빠 해화동 휘리릭님 안녕하세요.
    현재 그리움으로 인하여 마음이 많이 아프고 생활하는데 힘이드실거라 예상합니다.
    들어보셨겠지만, 시간이 답이다 이말이 정확하게 맞는말입니다. 현재는 죽을만큼 힘들지언정. 시간이 지나면 모든것이 추억이되고, 아픔은 성숙으로 변하며, 그고통은 그분야의 현명함으로 돌아오기 떄문입니다.

    누구나다 사랑을 하고, 그사랑이 지속적으로 이어지는 사람보다 무언가 틀어져서 자의든 타의든 헤어지는경우가 많습니다. 그리고 상처받고, 아파하고 하는것이겠지요. 그러나 휘리릭님 상황은 보통의 연애와는 조금 상황이 다르다고 생각합니다. 사랑의 본질은 같으나, 두사람의 환경이 너무나도 틀린부분이 있어서, 두사람이 잘되라는 조언보다. 저는 개인적으로 이제 놓아주고 휘리릭님도 다시시작하시라는 이야기를 전제로 하며 말씀드리겠습니다.

    일단 유부남은 연애의 대상이 아닙니다.
    이유인즉 그유부남은 이미 어찌되었던 현재의 아내를 사랑했던 아니었든 자신의 결정으로 그아내를 선택했고, 결혼을 하였기때문입니다. 남자라함은 자신이 선택한 사람에대하여 끝까지 책임을 져야한다고 생각합니다. 보통 정상적인 남자들은 이런마인드가 강합니다. 와이프가 아무리 댁댁거리고 힘들게 해도, 내가 선택하였고, 내가 책임져야할 가족이다. 그런가족을 두고 다른여자를 만나지 않습니다. 물론 몰래 잠깐 만나고 심심풀이로, 대다수가 현재의 가정을 버릴생각은 10/1조차 없습니다. 간혹 상대방이 너무좋아서 조금생각은 하지만 자식까지 있는 남의남편이 그정상적인 가정을 버리고 다른여자를 선택하는 비율은 현저히 낮습니다. 차라리 이미 이혼을하고 애만 달린 남자라면 몰라도 가정이 있는 남자는 절대 마음속은 그가정을 못버립니다. - 이말이 팩트이지요-

    즉 글쓴이님은 어찌보면 간악한 그남자의 말에 놀아난것일수도 있습니다. 물론 서로 사랑은 할수있습니다. 하지만 절대 그남자는 자신의 것을 버리고 당신을 선택하지는 않을겁니다. 물론 말로는 달달하게 이야기하고 하겠지만, 점차적으로 그건 당신을 옆에두기위한 거짓말일 가능성이 높습니다. 상대방은 절대 아니라고 말하지만 이미 상대방은 그사람에게 오랜시간동안 이용당해 온것이기에 사리판별이 안됩니다. 즉 글쓴이님 처럼말이죠.

    제가 보아온 바람피는 남성들은 대다수가 그렇습니다. 뭐 그런것을 즐기는 사람도 있기도 있으며, 생김세가 샤프하고 잘생겨서, 그리고 여자를 격어보앗기에 이미 유부남은 여자의 마음을 아는 프로입니다. 그러니 조금만 비유마추어주고 잘대해주면, 왠만한 싱글여성은 그마음을 뺴앗기게 되어 있습니다.

    그러나 대다수의 남자들은 잠깐 만남을 가지는 경우가 있지만, 길게는 절대 안갑니다. 잠깐 만나고 잠깐즐기고 헤어지기 떄문인것이죠,
    그러나 님같은경우 남자친구분이 발령으로 가족과 떨어져있는 상황이므로 현 상황이 가능하게 된것입니다. 만약에
    같은지역이었다면, 아마도 위말한것처럼 썸싱으로 그냥 흘러지나 갔을 것이라 저는 생각이드네요.

    즉 남자의 눈으로 제가 보았을때,
    그리고 인간적으로 보았을때. 왜 유부남을 만나지 말라고 하는지 아시는지요

    뭐든 한번이 어렵습니다. 두번.세번은 쉽습니다. 아마 그사람은 당신은 그냥 세컨드로 두며, 해당지역에서 또시간나면 다른 세컨드를 구할가능성이 농후합니다. 이런말있지요 지버릇 개못준다고

    이미 당신이 보고있는 그남자는 그강을 건넌지 오래로 보입니다.
    즉 일이 잘되어서 본처랑 이혼하고 당신과 결혼한다고 해도 그버릇 못고친다 이말입니다. 당신과 결혼해놓고도 다른여자에게 가서 말하겠지요. 와이프랑은 잘맞지 않는다 불만을 토론하면서, 그여자의 마음을 사로잡고 아무죄없는 당신은 못된여자인것처럼 그여자는 인식하게 됩니다.

    그거아시나요. 현재 그사람의 본처도 글쓴이님이 알고계시는 그런 나쁜사람이 아니라는것, 그저 당신을 얻기위해 그사람이 당신 듣기좋으라고 한 소리일수도 있다는것입니다.

    즉 그남자가 나쁜사람입니다.
    휴대폰 전화번호를 바꿔요 ㅎㅎㅎ
    저는 전에 두사람이 싱글이고, 마음아파서 서로 성격이 잘안맞아서 오해와 오해가 얽혀서 남자분이 너무마음아파서 휴대폰번호도 바꾸고 그런줄 알았습니다.
    그러나 당신이 알고 있는 그남자의 휴대폰 번호 바꾸는 현상황은.

    이제 꼬리가 더길면 잡히거나, 상황이 녹녹치 않아졌기에 이제 당신과 단절해야함으로 휴대폰 번호도 바꾼것입니다.
    더이상 그대와 길어지면 안되기 떄문입니다. 그이유는 글쓴이님 마음이 너무커져서 자신을 소유할려고 하기때문에 잘못하다간 본인이 개망신을 당하거나 현재 가정이 무너질수도 있다는 두려움이 들었겠지요. 즉 이제 그사람은 아쉬울게 없고 여러계기로 헤어질수 있는 절호의 찬스를 만든겁니다. 아니 그런찬스가 여러번 왔는데, 아쉬워서 다시 만나고, 생각나서 다시만나고, 남자들이 원하는것은 다 똑같은것이겠지요. 이제 이러다가 안되겠다 꼬리가 자꾸 더 길어진다 .이번에 확실하게 휴대폰번호까지 바꾸면서 당신은 제거 된것입니다.

    즉 두분의 정확한 사항은 지켜본 사람이 아니기에 보통 불륜관계의 남자들의 정신상태를 기본삼아 이야기한것이니 너무 불쾌하게 생각하지 말아주시기 바랍니다.

    그래서 저는 화가 납니다.
    저는 이용당했다 생각하거든요.
    물론 사랑할수도 있습니다. 네 사랑한다면 그사람이 빨리 선택을 했어야지요.
    또다른 사랑이였던 예전 본처를 정리하고 눈에 넣어도 아프지않는 자식에게 상처를 주고, 정리다하고 당신에게 왔어야지요.

    글쓴이님 당신은 그남자의 본처와 상대가 될거라 생각하시는지요.

    이미 그본처는 그남자가 좋아하던 안하던 양가의 어른들의 축복을 받으며 그사람의 친구들. 지인들 모두 현상황을 안정적으로 이끌어갈수 있습니다. 거기에
    그사람이 끔직하게 사랑하는 자식이 있습니다.
    그남자가 당신을 선택하게 된다는것은
    이모든것을 다버려야합니다. 사회지위도
    체면도, 가정도 파탄내야합니다. 그리고 주변의 손가락질..

    즉 한마디로 쓰레기가 되는겁니다.
    그렇게 되면서 당신을 선택할거 같나요 그사람이. 그사람 자식 한명만으로도 이미 글쓴이님같은분 10명이 있다해도 자식을 선택할겁니다.

    즉 그저 글쓴이님은 그사람이 가족과 떨어져있을동안 필요했던 도구일뿐입니다.

    그리고 새로운 활력소 정도.

    그래서 저는 화가 납니다

    또한 더이상 전화하지마시기 바랍니다.
    휴대폰 번호 바꾸고 한 남자이기에
    이미 마음에서 당신을 정리한겁니다.
    더이상 끌면 자신이 위태롭다
    즉 이여자 쿨한줄 알았는데 이렇게 자꾸 파고들어오면 위험한데, 잘라야겠다.

    그래서 휴대폰 번호도 바꾼것이며,
    메일 보내봐야 답장이 온다고 한들 당신이 원하는 답은 안옵니다.
    그는 당신이 두려워 졌기 떄문입니다.

    떨어트려야하는데 쿨해야하는데 자꾸 달라붙으니 가진게 많은 그남자 입장에서 당신이 불아한 요소가 된것이겠지요.

    즉 개인적으로 그남자를 평가한다면 저는 제예측이 맞다면 일명제가 보아온 바람피는 남자수준의 쓰레기 입니다.

    아마 답장이 온다고해도 그냥 두리뭉실 당신이 좋았다 당신이 듣기 좋은말만 해델것입니다. 그래도 만나자 말은 안할겁니다. 만날수 있는 날은 아마도
    이런말 뭐하지만 당신이 생각나서가 아니라 조용해지면 껕데기가 생각나서 하루풀고 가는정도 겠지요. 그게 보통
    유부남을 사귄 여자들의 대부분의 말로 입니다. 이말 헛으로 듣지마시기 바랍니다.

    물론 그남자는 아닐수도 있습니다. 하지만 대부분 그결말은 같습니다.
    또한 대부분의 그런 유부남과의 만남을 가진 여성들은 그남자는 아니다 절대 그런사람이 아니다 라고 생각합니다.
    생각해보세요. 당신보다 이미 여자에대해서 훨씬잘아는 남자입니다. 와이프를 보며 그비유마추어가며 미혼여성 마음정도는 저도 말하건데 조금만 살살구수르면 그맘하나 따오는게 어렵지는 않습니다. 그런데 대다수의 남자들은 그러지 않습니다. 이유인즉

    내가 먹여살려야할 가족이 있으며, 여우같은 마누라. 솔직히 여우갔았던 마누라겠지만. 토끼같은 자식은 눈 부릅뜨고 자신을 지켜보고 있기에 그러지 않습니다. 절대절대. 그리고 그렇게 헛돈쓰고 다닐바엔 자식에게 맛난거 나하더 사줄거다란 생각과.

    대다수가 여우같던 와이프가 구미호로변해서 무섭고, 여자같은 느낌전혀없고 다시는 여자랑 나는 역기지 않는다 그런마음가짐으로 사는 남자도 많습니다 와이프랑 살면서 여자란 동물에 치를떨어서 지금집에 한명도 힘든데 한명을 더만들어 됏다 됏어 하는 남자들도 많습니다. 저도 후자에 속하지요.

    이세상 재미난게 얼마나 많은데 골치아픈 여자분 집에 한분계신데 또만들이유 있나요.

    잘생각하시기 바랍니다.
    2018.08.02 08:40 신고
  • 프로필사진 비밀댓글입니다 2018.08.01 13:52
  • 프로필사진 BlogIcon 승민이아빠 해화동 앗 죄송해요 제가 내일꼭 남겨드릴게요 갑자기 상무님이 내려오셔서 수발든다고 사무실에 있질못했네요 2018.08.01 16:57 신고
  • 프로필사진 비밀댓글입니다 2018.08.01 13:16
  • 프로필사진 BlogIcon 승민이아빠 해화동 일하는중이라 길게 못적지만

    그런게 사랑이고 사랑은 아픔을 늘 동반하지요.

    책임도 따르기마련 이기에 이겨내는것도 본인이 격어야할 과정인거 같네요

    하지만 중요한건 아픈만큼 성장한다는것 두분의 현상황. 개인적으로 이쯤이 어쩌면 하늘이 주는기회인것같다는 생각도 합니다.

    힘내세요
    2018.08.01 13:23 신고
  • 프로필사진 비밀댓글입니다 2018.07.28 09:53
  • 프로필사진 비밀댓글입니다 2018.07.27 20:50
  • 프로필사진 BlogIcon 승민이아빠 해화동 제가다음에장문으로 답변을 드릴게요
    첫단추가 잘못되었네요

    그분은 저와나이가 같고 환경도 똑같네요 타지발령도 같고 다만 하나다른것은 가족에대한 책임감
    그리고 무엇이 어떻게 되었던 내가선택한 사람에 대한 책임
    내선택에 대한 스스로의 책임감의 무게가 다른듯합니다.

    물론 단추가 잘못끼어진 사랑도 존재합니다.

    글쓴이님은 아무죄가없습니다.

    죄가있다면 자신의 본분을 잊고사는 그분이겠지요.
    제가외그런지 8월1일 시간날때 장문으로 보내드릴게요

    사람이 왜사람이고 사람이 본분을 망각할시 잃는게 많아집니다.

    또한 판단력이 흐려지죠
    현재 글쓴이님의 판단력은 걷과속이 다르니 이얼마나 고충이클지 짐작이 옮니다 내가 당신이라면...

    3자의 입장에서보면 이용당했다란 생각이 크게 작용하네요

    만약8월1일날 그이유를 기분나쁘지않으시다면 제의견을 적어보내드리겠습니다.

    당신은 소중하니간요
    능구렁이에게 속앗지만 벗어나긴힘들어도 벗어나야 한다 생각합니다 전화번호를 바꿨다 이제서야 이해가 갑니다.

    힘내시길
    2018.07.28 00:24 신고
  • 프로필사진 비밀댓글입니다 2018.07.27 17:46
  • 프로필사진 BlogIcon 승민이아빠 해화동 상관없습니다 많은분들이 들어오는 블로그도아니고 제의견제생각 남에게 감출만큼 잘못된것도 없으니 그런건 걱정마세요 , 또한 글쓴이님에대한 어떠한 자세한내용도 언급안할것이니 편안하게 자유게시판이다 생각하며 적어주세요 시간날때마다 편하게 답변드릴게요 원래 아픈게 사랑이니 아프지않고 이루어지는건 없으니간요 2018.07.27 17:48 신고
  • 프로필사진 비밀댓글입니다 2018.07.27 16:54
  • 프로필사진 BlogIcon 승민이아빠 해화동 여기다 글남겨주시면 시간날때 답변드릴게요 40대에요 2018.07.27 17:06 신고
Total
278,418
Today
1,464
Yesterday
1,497
링크
«   2018/1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