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저품질 생각을 전환할때

블로그 저품질 생각을 전환할때


얼마 전 티스토리 블로그 저품질 및 펍벤과, 네이버 블로그 저품질을 당했습니다. 블로그로 오랫동안 유지하기 위해서는 이러한 저품질을 잘 이겨내야 하는데, 다음 같은 경우는 솔직히 답이 없네요. 그래서 생각을 전환해야 할 때라 생각이 들기에 글을 남겨봅니다.

 

naver blog

네이버 블로그 저품질

 

먼저 네이버 블로그 저품질에 대한 이야기를 해볼게요. 네이버 블로그는 쿠팡 파트너스와 관련 및 다른 블로그 URL때문에 저품질이 온 것 같습니다. 그전에도 쿠팡 URL을 잘 넣고, 성향상 글도 길게 적어서 저품질의 위험은 적었다 생각했는데 갑자기 찾아 오는게 저품질이라 그래서 힘이 드는가 봅니다.

 

그런데 글을 쓰다 보면 여러 가지 글이 많아지고, 링크를 넣은 글들이 쌓이면서 점점 예전처럼 노출이 잘되지 않았으며, 기존 5천 명이 매일 들어왔다면, 현재 1천명정도까지 줄었습니다. 여기서 고민이 됩니다. 애드포스트도 나름 5천명이 들어오면 하루 1만원 이상의 수익이 생기는데 그냥 링크가 아닌 이 블로그를 키울까?

 

원래 목적은 티스토리 블로그 지원과, 가끔 적는 쿠팡 파트너스 부수익을 위해 키워 온 블로그 입니다. 나름 일 방문자도 괜찮고 좋았는데, 최근 네이버 로직이 변화하는것 같더니, 얼마전 방문자 확 줄고, 쿠팡 링크가 달린 글들은 어디 박혀있는지 보이지 않네요. 대부분 사이트 밖으로 밀려나 버렸네요.

 

네이버 블로그를 여러개 운영하고 있는데, 쓰다보면 네이버 블로그만의 참신한 장점이 정말 많습니다. 그런 좋은 블로그를 서포터 용으로 많이 활용하다 보니, 최근에는 방문자도 줄고, 점점 블로그로써의 가치가 상실되어 가네요.

 

예전에는 네이버 블로그를 서폿으로 키우는게 좋을것 같았는데, 오히려 네이버 블로그를 제대로 키웠다면, 정말 활용할때가 많았을것 같았을텐데, 그런 고민을 해봅니다. 실제로 한개는 잘되고 있습니다. 서폿이 아닌 메인이 되어서 기존 쿠팡파트너스와, 티스토리보다 존재감이 더있으니간요.

 

네이버 블로그는 의외로 저품질이 티스토리 보다 잘안걸린다고 생각합니다. 또한 뻔합니다. 정말 특정유형의 글만 안적어주면 저품질은 잘 안주는것 같고, URL 관리만 잘하면 오랜시간 운영이 가능할것 같네요.

 

 

 

tistory blog

티스토리 블로그 저품질

 

이녀석이 문제입니다. 얼마전 펍벤으로 인해서, 애드센스 계정의 블로거들이 엉망이 되었는데, 예전부터 포스팅이 많은 블로그는 다음 저품질 된지 오래라 별 피해가 없을거라 생각했습니다. 펍벤 정도야, 그랬는데, 저품질 블로그도 펍벤에는 영향이 있었습니다. 아래 그내용을 남겨놓을게요, 참고하세요. 모든게다 경험으로 이야기 합니다.

 

 

어찌 어찌해서, 펍벤 블로그들을 가지고 다시 일으켜 세웠습니다. 또한 펍벤이 아닌애드센스 계정에 다시 티스토리를 만들어서 운영을 하고 있는데, 글이 100개가 되기전에 저품질 와버렸네요. 기존부터 생각 했지만, 포스팅이 적은 이글에서 저품질을 맞으니 약간의 확신을 가지게되었습니다.

 

  • 다음 포털의 파워링크

 

파워 링크가 올라가 있는 내돈주고산 제품의 사용후기를 남겼습니다. 정성껏 적었기에 당연히 메인 첫 페이지 최상단에 꼽혔고, 그것을 확인하고 잠을 잤는데, 다음날 아침 서브 블로그에 방문자가 거의 없기에 혹시나 해서 들어가 보니 역시나 저품질에 걸렸습니다.

 

그래서 해당 글을 삭제하고 하루 기다려 봤는데, 늦어서 그런지, 정상으로 돌아오지 않네요. 여기서 많은 고민을 했습니다. 이 블로그를 살리려고, 다시 고객센터에 문의를 해야 하나? 고객센터에 문의를 하면 그 계정에 있는 모든 블로그를 다 살피는 것 같고, 얼마 전에도 저품질 풀려다가 해당 계정 펍벤을 당했거든요.

 

이건 정말 고민을 잘해봐야 합니다. 저품질을 풀어줄 만큼 현재 저품질 걸린 블로그가 가치가 있는가? 기존 다른 블로그들이 대부분 저품질이면 큰 상관없지만, 다음에 잘 나오고 있는 블로그들이 있다면 고민 한번 해봐야 합니다.

 

 

 

경험의 힘

■ 티스토리 저품질 승민이 아빠 결론

 

이제는 다음의 티스토리는 저품이 생활화 된것 같습니다. 일상글도 저품질을 줍니다, 예전에는 그래도 일상글에는 잘 안줬는데, 일상글에 애드센스가 달리는 순간, 상업적인 글이라고 카카오 자체적으로 판단을 했는지는 모르겠지만, 저품질을 줍니다.

 

주변을 보세요, 많은 사람들이 저품질에 걸려서 다시 티스토리를 새로 키웁니다. 물론 블로그로 전업하는 사람이라면, 비법과 방법이 많이 있겠지만, 일반적인 블로거들에게는 어쩌면 시간 낭비도 될수 있다 생각합니다.

 

차라리 저품질 걸린 블로그에 다음 생각하지 말고, 꾸준히 글을 써 보는건 어떤가요? 다만 그게 6개월이 될수 있고 1년이 지나도 다른 포털에 노출이 잘 안될수도 있습니다. 어차피 다음은 저품질 올건데, 인내하고 저품질 걸린 블로그를 쭈욱 써나가는건 어떨까요?

 

다들 포스팅 100-200개에서 저품질 먹고 50개쯤 더 적다가 포기해 버리간, 포스팅이 몇천개 되는 블로그를 찾아보기가 점점 힘이드네요, 그만큼 블로그로 살아남기가 예전보다 많이 힘들어 졌다 그런게 아닐까요?

 

그럼에도 포스팅이 많은 블로그들이 살아남아 활동중이니간, 여러분의 블로그도 그것 바라보고 포기하지말고, 계속 적어 나가다 보면 좋은 성과가 있을거라 생각합니다. 아래는 제가 블로그란것에 대한 생각을 적은 글들입니다. 한번쯤 읽어보시면 그래도 몇년째 블로그하고 있는 사람의 경험과 생각을 색다른 시각으로 볼수 있을겁니다.

 

건강하시고요. 아래 몇가지 글을 링크 걸어 보겠습니다. 이상으로 블로그 저품질 생각을 전환할때 글을 줄입니다

 

승민이아빠

 

▣ 승민이아빠의 블로그 경험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4)

  • 감마
    2021.08.10 08:58

    저도 다음에서 완전 저품먹고 아예 다음 방문자 1도 없는 블로그를 네이버와 구글로 한번 키워보겠다고 계속 글을 쓰고 있는데 , 두달이 지나도 네이버와 구글은 노출이 거의 없는 상태에 수익도 거의 0.5달러 이하이고 ㅎㅎ 이걸 계속 하는게 맞는건가 싶기도 하면서 그냥 하고는 있습니다. 블로그가 하면 할수록 어렵다는게 느껴지네요. 무식하게 꾸준하게 그냥 쓰는게 답인지. 시간 버리는건 아닌지도 의심이되고요. 고수분도 이런 고민을 하신다니....답은 몰까요?ㅎㅎ

    • 2021.08.10 09:05 신고

      그구간을 벗어난 블로그는 큰 변덕없이 꾸준한 수익을 주네요.

      새로키우는 세컨들이 이과정을 격고있는데, 신규블로그 저품들 보면서 언제쯤 제대로된 블로그 구실하나.. 그리생각하고 묵묵히 적고있습니다.

      결과는 이미 몇개나 그 과정을 격었으니간요

  • 2021.08.10 14:12 신고

    블로그는 참 쉬운것같으면서도 알 수 없는 세계인것같아요.. 열심히는 하고있지만 에드센스 신청도 잘 된건지도 모른체 3주나 기다리고있는 상황이거든요~~ ㅜㅜㅎㅎ 오늘도 포스팅 잘보고갑니다 :) 좋은 하루되세요

    • 2021.08.10 14:14 신고

      요즘 비트코인선물 이야기가 많길래, 궁금해서 해봤는데 바로 다 털렸네요.

      세상엔 쉬운일은 없는것같아요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