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미세먼지 미세먼지의 폐 심장 위험성

우리나라가 세계에서 가장 오염된 나라로 누군가 밝힌적이 잇습니다. 이유는 미세먼지 때문입니다. 거기에 중국발 초미세먼지는 폐질환을 앓고 있거나 많은 사람들에게 심각한 수준의 위험성을 경고하지만, 대다수가 대수롭지 않게 생각합니다. 그러면 안되는데 말이죠.




(초)미세먼지의 위험성 


전 세계적으로 약 4 백만명의 사망자 (사망자의 7.5 %를 차지함)는 2016 년 대기 오염 물질 (PM) 오염으로 인한 것입니다. 공기 역학적 직경 PM · 5 ㎛ 이하 (PM 2 · 5 ) 가장 중요한 오염 물질로 간주된다. 다양한 유독성 화학 물질을 함유하고 있으며 폐 및 심혈관 계통 깊숙이 침투하여 인체 건강에 큰 위험을 초래합니다.



미세 먼지는 한번 생각한 것보다 심장 발작의 위험을 훨씬 더 높입니다. 새로운 연구는 극소량의 먼지 입자가 얼마나 위험 할 수 있는지를 입증합니다. 미세 먼지의 EU 한계 값이 너무 낮을 수 있습니다.


국제 연구팀은 독일, 핀란드, 스웨덴, 덴마크 및 이탈리아에서 10 만 명 이상의 피험자를 조사했습니다. 연구에서 참가자들의 건강 상태와 거주지의 먼지 농도를 11 년 동안 비교했다. 결과 : 미립자 농도가 높을수록 심장 발작의 위험이 높아집니다.




2 가지 범주의 입자가 집중되었습니다 : 2.5 마이크로 미터 (PM2.5)보다 작은 입자와 10 마이크로 미터 (PM10)보다 작은 입자. PM2.5 입자의 양이 공기 1 입방 미터당 5 마이크로 그램 증가하거나 PM10 입자의 양이 10 마이크로 그램 증가하면 심장 발작의 위험이 12 퍼센트 증가합니다. 



이러한 종류의 증가는 현재 EU 한계 값 내에서 가능합니다. PM2.5 입자의 경우 25 마이크로 그램이고 PM10 입자의 경우 40 마이크로 그램입니다. 즉, 이러한 제한이 충족 되더라도 위험이 크게 증가 할 수 있습니다.


용접 중에 생성되는 입자는 사실 더 작습니다. 수동 아크 용접 중에 생성되는 개별 입자는 크기가 50 나노 미터에 불과합니다. 개별 입자와 입자 사슬이 작을수록 폐에 침투하여 건강 관련 손상을 일으킬 수 있습니다. 생산지에서 유해 물질을 빨아들이는 적절한 흡입 장치를 사용하여 안전한 방식으로 만 용접 할 수 있습니다.

이처럼 용접을 하고 그것에 대한 입자를 생각하여 작업자들은 방복을 입고 산소마스크를 낍니다. 하지만 우리를 보세요 이러한 미세먼지에 그냥 무방비로 입자를 마시며 살아가고 있지 않나요.

정말 큰일입니다. 의학쪽에서는 향후 우리나라 사람들의 만성질환을 미리 알고 있겠죠 그들은 연구 했을테니간요. 이제 대한민국은 어떤 질병이 주로 걸릴것이며 치명적인지 무섭네요.





미세먼지 장기노출


미세한 분진에 장기간 노출되면 뇌졸중의 위험이 증가하고 성인의 다른 많은 질병이 유발된다는 것이 입증되었습니다. 그러나 전문적인 출판물 인 "Stroke : Stroke"에 실린 미국에서 만든 "미세 입자 물질에 ​​장기간 노출, 주요 도로 및 주거 근접과 뇌 구조에 대한 연구"에서 이러한 측면에서 새로운 결과가 나타납니다. 

연구, 입자의 형태로 먼지는 또한 치매를 일으킬 수 있습니다. 이를 위해 연구원은 60 세 이상의 피험자 900 명 이상의 뇌를 연구했습니다. 노출이 적을수록 뇌가 더 크고 건강 해졌습니다.

연구에 따르면 미세 먼지에 대한 노출 때문에 작은 혈관의 협착증과 뇌의 위축 (뇌 수축)이 발생합니다. 미세한 먼지 노출 외에도 특정 소재로 작업시 발생하는 기타 유해 물질이 있습니다.

미세 먼지 효과의 원인은 아직 명확하게 밝혀지지 않았습니다. 그러나 호흡 가능한 미세 먼지 입자의 침착에 의한 염증이이 점에서 중요한 역할을한다고 연구진은 믿고있다. 


어떤가요 미세먼지 여러 작업을 할때 작업자들이 산소 마스크 끼고 하는데 우리는 그냥 마시고 걸어다닙니다. 한번 잘 고려해 봐야겠지요. 이상으로 초미세먼지 미세먼지의 폐 심장 위험성 포스팅을 마칩니다.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