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의점 상비약 종류 화상연고 판매

편의점에서 판매하는 약은 정해져 있습니다. 편의점 상비약 종류 및 화상연고 판매 여부를 알아보고 어떤 13종의 의약품을 팔고있는지 아래에서 정리해 보도록 하겠습니다.



편의점 상비약 종류


아직도 편의점에서 의약품을 판매 하는지 몰라서, 간단한 감기 및 두통을 참고 약국 문 열시간 동안 기다리시는 어르신들이 있습니다. 2012년부터 편의점에서도 13가지의 의약품을 팔고 있습니다. 기억하시구요 아래 13종 종류입니다.



편의점 상비약 13종

  • 진통제5종 :  타이레놀정 500mg, 타이레놀정 160mg, 어린이용타이레놀 80mg, 어린이타이레놀현탁액, 어린이부루펜시럽

  • 감기약2종 : 판콜에이내복액, 판파린티정

  • 소화제4종 : 베아제정, 닥터베아제정, 훼스탈골드정, 훼스탈플러스정

  • 파스류2종 : 제일쿨파스, 신신파스아렉스


위와 같이 편의점에는 13종의 상비약이 구비되어 있습니다. 편의점에 타이레놀정과 같은 의약품이 있어 밤에 머리가 아프거나, 감기가 심할때, 손쉽게 구할수 있어서 매우 편하기도 하지만, 타이레놀의 간 독성 부작용 문제의 위험도 있습니다. 이유는 아세트아미노펜 성분을 과다 복용시 간 손상의 위험이 있기 때문입니다.





편의점 화상연고 판매


아직 편의점에서는 위13종의 의약품이 아닌 약품은 판매하고 있지 않습니다. 개인적으로 화상연고 같은것은 편의점에 충분히 놔두고 판매해도 될것 같은데, 화상은 어디서든 갑자기 일어나는 문제 임으로 간단한 화상 정도는 편의점에서 연고사서 바르면 좋을텐데란 생각이 듭니다.




이번 공정거래위원회가 경쟁 제한적 규제 개선방안 을 통해 안전 상비의약품 품목을 편의점에 2021년 하반기까지 확대하겠다고 이야기를 했습니다. 당연히 이익집단은 반대를 하겠죠. 적당히 반대 했으면 좋겠는데 말입니다. 현재 미국은 3만여개, 일본은 2000여개 정도의 상비약이 편의점과 같은 곳에서 판매하고 있다고 합니다.



이런것에 비하면, 우리나라는 좀더 안전상비약품의 품목을 늘렸으면 하는 바램이 있습니다. 뭐 언제까지 하나의 이익집단 때문에 많은 국민들의 효율성과 편리성이 손해를 보면 안되겠죠. 그러므로 국가는 위 이익집단들이 이야기하는 안전상의 문제를 현명하게 잘 대처해주셔서 국민들의 이익에 더 앞장서 주셨으면 하는 바램을 끝으로 편의점 상비약 종류 화상연고 판매 포스팅을 마칩니다.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